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163)
야구이야기 (142)
음악이야기 (3)
사는이야기 (18)
고운메리
감자밭에고구마
고운메리
감자밭에고구마
NBA Mania님의 야구 테마글
NBA Mania님의 tossi
73,625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0/05'에 해당되는 글 2건
2010. 5. 11. 23:55
1.
대체 뭐라고 표현해야 할까요.
이토록 사랑스러운 선수가 또 있을까 싶습니다...
정말 그럴 수만 있다면 업고 동네 한 바퀴라도 돌고 싶은 심정입니다.
(물론 제가 그 거구를 업을 수는 없습니..;;)
제가 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아니지만 제게 있어 최고의 선수를 뽑으라면..
주저없이 이 선수를 뽑을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별명아 미안.. 눈에서 안보면 마음에서 멀어지기도 하는거다..;)


2.
이 대단한 경기를 정말 운이 좋게도 '포수 바로 뒤'에서 봤습니다.
중계 보신 분들 메이저리그 스카우터 보셨죠..?!
저 그 스카우터가 앉았던 자리에서 딱 좌석 다섯 개 떨어진 좌석에서 봤습니다.
(청주구장 구조상 '다'열보다 '나'열이 포수와 일직선.. 냐하~~)
그러니까 이 대단한 투수의 투구를 정말 코 앞에서 봤단 말입니다...
(네.. 부러워하세요.. 부러워하시라고 쓴 글입니다...)


3.
어제 어딘가의 게시판에 "8위팀에는 8위팀만의 응원방법이 있다'고...
반 쯤은 자신을 위로하면서 썼던 댓글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8위 팀의 응원방법' 중 하나는 바로 '현진이 경기 챙겨보기'입니다.
그리고 비록 '8위 팀' 팬이지만..
이런 투수를 보유하고 있는 팀의 팬이라는 게. 이런 투수의 팬이라는 게 행복합니다.


4.
오늘 현진이의 공은 막눈인 제 눈에도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뭐라 달리 표현할 방법이 없네요..
그냥 아름다웠고, 그저 흥분되었습니다.
공 하나하나에 감동하고, 공 하나하나가 위력적이었습니다.
공을 던지는 녀석도, 그 녀석을 응원하는 팬들도..
전부 다 아름다웠습니다.

9회 2사 후.
이미 16개의 삼진을 잡고 '타이 기록'을 축하한다며 전광판에 떴을 때.
'혹 이걸 여기서 다 알게 광고해서 얘가 부담이라도 느끼지 않을까' 하는 불안함이..
그 다음 타자에게 던진 첫 공...
전광판에 150을 찍던 순간.
'아.. 얘는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대단한 투수구나'라는 생각이 들게 했습니다.


5.
연패가 길어지면서 했던 걱정은 딱 하나.
'이렇게 연패를 하면 다음 화요일 청주 경기에 현진이가 나오면서 너무 부담감이 클텐데...'였습니다..
현진이 어깨에 부여되는 부담감만 덜어진다면..
그깟 연패 쯤 더 해도 상관없는 넉넉한 8위팀 팬이지만..

그동안 야구 보면서 한 번도 '개인 기록'이 '팀 성적'보다 중요할 순 없다고 생각했었지만...
어느 순간 '이 선수 만큼은 꼭 지켜주고 싶다'라는 생각마저 들게 했습니다.


6.
리그 평균 수비도 하지 못하는 수비수들을 뒤에 두고,
매회 선두타자 출루를 해놓고도 3점 밖에 내지 못하는 빈약한 타선을 가지고도,
가끔씩은 말도 안되는 수비 때문에 실책을 안타로 기록받고도,
때로는 다른 선수들과 다른 존으로 스트라이크 판정을 받아도..

그저 씩씩하게 던지기만 하던 이 선수.
그래서 더 사랑스럽던 선수입니다.

비록 이 팀의 선배 투수들처럼..
팀원들 때문에 이 선수의 실제 능력치보다 더 낮은 기록을 기록하게 될지라도...
저는 이 선수를 최고의 선수라 부르고 싶습니다.

본인의 어려움을 본인 스스로 극복할 줄 아는,
어려우면 어려울수록 더 강해지는 이 기특한 녀석을.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7.
17K란 기록보다.
그저 이 씩씩한 투수의, 이 사랑스러운 녀석의 공을..
한 번이라도 더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합니다.
오늘 이 경기를 놓쳤다면 얼마나 후회했을지...
이렇게 씩씩하게 공을 던지는 녀석을 얼마만에 봤던 건지...
오늘 경기를 봤다는 건 또 하나의 자랑이 될 수 있을 것만 같습니다.


8.
경기가 끝나고 차에 타서 급히 라디오 스포츠 뉴스를 켰는데..
그 전에 16K기록을 세운 선수들이 선동렬, 최동원, 이대진이라고 하더군요.(맞나요?)
물론, 아직 이 어린 선수는 그 선수들에게 못 미칠 지는 모르지만.
언젠가 (제 마음 속에서는 지금도) 이 선수를 응원했다는 것을 자랑스러워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아주 강하게 들었습니다.



덧>
이 글을 쓰는데 주책맞게 눈물이 나네요.
오늘 이 투구는 '기쁨'보다는 '감동'에 더 가까운 투구였던 것 같습니다.

덧2>
오늘 송광민이던가 친 파울볼이 현진이를 강습할 뻔 했는데...
순간 불펜키퍼하던 유모군에게 온갖 험한 욕을 다 했네요...
(다치더라도 니가 다쳐야지... 킁..;; 현진이 다쳤으면 정말 가만 안 둘 뻔..ㅡㅡ;;)

덧3>
그래도 오늘 타점 추가하신 김태완 님.
그래도 조금 더 타선과 가까워진 것 같네요...
이도형 님도 빨리 돌아오시길...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 5. 3. 00:19
1.
야구장 다녀왔습니다.
결과는 아시는 대로..
솔직히 삼성전에서 이길거라고 생각한 적은 없습니다.
심지어 상대 선발이 배영수였는데 배영수 공을 칠 거라고는 생각한 적도 없습니다.
덕분에 작년 꼴찌하던 해에도 홈경기 90% 이상을 관전했던 친구들이 단 한 명도 야구장에 오지 않았더군요.
그 심정이 이해가 갔습니다.
덕분에 작년까지 경기가 있을 때마다 봤던 애들을 벌써 6개월 넘게 얼굴도 못보고 있네요.


2.
경기는 나름 재미있었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승패를 잊고 보면' 요즘 한화 경기는 꽤나 재미있습니다.
집에서 TV로 봤다면 열받아서 끄고 딴 일 했을텐데..
막상 경기장에서는 그게 잘 안되죠.
솔직히 말하면 저와 절친 둘까지 셋이서 미친듯이 응원하면서 야구봤습니다.
이겨야 되는 건 아니죠. 나름 지는 경기도 즐겁게 보면 되는 거라는 진리(?)를 터득했을 뿐.


3.
1회에 홈런 쳐맞고, 주루사 할 때는 그냥 열받았는데..
그 이후 경기 흐름은 그냥저냥 볼 만 하더군요...
열 받으면 불펜에 있는 규진이 얼굴만 보면 되는거고...
(그 와중에 친구 한 분은 현태에게 빠져버렸..;; 쟤 눈이 쳐져서 넘 귀엽잖아~)


4.
작년 시즌 끝날 때 쯤에 야구장을 띄엄띄엄 다녔는데..
3경기 연속으로 김혁민 선발 경기를 갔었드랬습니다.
그 기억이 끔찍해서..-_-;;
올 해는 김혁민 경기 피해가려고 울 동네에서 야구할 때도 김혁민 선발 경기는 안갔었는데...
김혁민이 중간에 올라오더군요...
혁민아.. 누나는 너 던지는 거 보는 거 무섭다....
다행히(?) 오늘은 그래도 잘 던지더군요...

솔직히 말하면 아까 몇 구 연속으로 견제구 던질 때는 김혁민을 정말 열심히 응원했습니다.
제가 야구보면서 김혁민을 이렇게 열심히 응원하는 날이 올 거라고는 생각 못했는데...
물론 홈으로 던지는 게 아니라 1루에 공을 열심히 던지는 김혁민을 응원했던거지만...-_-;;


5.
야구장 가는 중에 폰으로 인터넷에 잠깐 접속했을 때..
윤규진 1군행이라는 게시글을 봤습니다.
운전하던 친구는 급방긋.
제가 야구장 몇 번 델쿠 다녔더니 윤규진 팬이 되버린 친구인데..
문제는 이 친구가 응원하는 선수는 그 이후로..........
(뒷 말은 하지 않으렵니다.. 다만 윤규진이 그 저주를 깨주길 바랄 뿐..ㅠ)


6.
야구장 들어서서 봤더니 라인업에 1루수 이도형.
뒤에서 누군가가 그러더군요. 불안하니까 견제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큰 부상이 아니길 바랍니다.
태완이 빠진 라인업에서 이도형마저 빠지니 한없이 가벼워보이더군요...ㅠ


7.
한화팬은 참 해맑습니다.
작년 꼴찌하면서도, 꼴찌가 확정된 후에도 대전 구장을 열심히 찾을 때부터 알아봤지만..
올 해도 어김없이 바닥에서 해메고 있고..
심지어 연패중인데다가..
카페얀이 잘 던지리라는 보장은 눈꼽만큼도 없는데...
대충 봐도 관중석이 80% 이상은 찬 것 같더군요...
점수가 그렇게 벌어졌는데도 자리를 뜨는 사람도 별로 없었습니다...

거기다 9회에 4점 차로 지고 있는데 파도타기는...-_-;;
(물론 저도 끼어서 같이 했습니...;;)
정말 경기가 거의 다 기운 상태에서도 정말 '열심히' 응원하는 한화팬을 보며..
"우리는 이미 승패 따위는 초월했구나"를 느꼈습니다.

그리고 솔직히 말하면 저도 지는 경기 보면서, 응원하면서도..
재미있었고. 가지고 있던 스트레스도 많이 풀렸습니다.


8.
농담이 아니라 정말로 오늘 경기는 재미있었습니다.
오늘 야구장 같이 갔던 절친들이 대학 동기들인데...
얘들하고 야구장 갔을 때는 항상 경기가 재미있습니다.
정말 일방적인 경기가 하나도 없었어요..(오늘은 좀 일방적이긴 했지만.. 나름 경기는 재미있었..;)
덕분에 안타가 뭔지도 모르던 애들이 야구팬이 되고 말았지만....

덕분에 올 8월에 얘들이랑 바다 건너 여행을 갈까 하는데..
태균이 경기를 어디가면 볼 수 있는지 알아보고 있는 중입니다..
일본행도 거의 확정적. 날짜도 거의 확정적. 이제 태균이 경기 하는 곳만 알아놓으면 됩니다..;;


9.
오늘도 개그 야구는 어김없더군요.
안타 젤 많이 친 추승우.(절친 B가 추승우 팬입니... 얘가 좋아하기 시작하고 작년에 버로우 탔었..;;)
9회말 2루타 치고 2루에서 뒤뚱거리다가 3루 못간건....
그래도 웃겼습니...


10.
야구를 보면서 가장 안타까웠던 장면은..
이제 이영우 선수를 볼 날이 얼마 안 남은 것 같더군요.
투수가 좌투수로 바뀌면서 우타자로 대타를 내는 장면을 보면서.
제 머리 속엔 순간 '다행이다'가 스쳐가더군요..
내 영웅이 야구장을 떠날 날이 멀지 않은 것 같아 속상했습니다.


11.
야구팬으로서 성적에 연연하지 않는다면 그 또한 거짓말일테지만.
정말 진심으로 태균이도, 범호도 없는 한화 야구인데도.
그 나름대로 재미가 있고. 즐겁습니다.
이 상태라면 올 해도 분명 8위 할 거라는 걸 아는데도..
그냥저냥 볼 만 합니다.
물론 TV로 볼 땐 욕도 또 많이 할테고 짜증도 내고 현진이를 안스러워 할테지만...
8위팀 팬의 야구보는 법을 이제는 알 것도 같습니다.

야구장에서 소리 높여 응원하는 것도 재미있었고.
"전광판은 보지 말고 응원하자"던 응원단장의 말도 공감이 갔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